트리 하우스 빌라 코 야오 노이 리뷰

Posted on Posted in Hotel & Hostel, REVIEWS

이 곳이 파라다이스가 아닐까?

 

2019년 초 호텔에 직접 E-mail을 보내 내 채널에 리뷰를 올려주는 조건으로 숙박권을 얻었다.
처음부터 끝까지 개인적이고 솔직한 후기를 남겨본다.

 

TreeHouse Villas Koh Yao Noi Luxury Resort

홈페이지 : http://www.treehouse-villas.com/

1박 요금 : 약 360$ ~

아고다 예약하기 클릭

구글맵 위치 확인하기 클릭

호텔스 컴바인 최저가 검색하기 클릭

 

 

총 평점 ★★★

1. 위치 ★★★

2. 가격 ★★★★

3. 서비스 ★★★★

 

총평점은 3.5점을 주고 싶다. 일단 가기도 힘들고, 픽업 샌딩이 무료도 아니고 신청해야 하며, 성인만 묵을 수 있기 때문에 한정적이라는 점이 많이 아쉽다. 하지만 방문한다면 정말 아름다운 숙소에서 여유로운 휴양을 즐길 수 있기 때문에, 여유가 되시는 분들에게는 정말 추천하는 숙소이다.

 

 

 

사실 3박을 제공받았지만, 방콕에서 푸켓으로 향하는 비행기가 딜레이 되는 바람에 섬으로 들어가는 배를 놓쳤다. 그래서 푸켓에서 1박을 하고 리조트에 도착했다. 다행히 리조트에서 1박 할 숙소를 마련해주었다. 아쉽지만 2박을 했고, 2개의 룸타입에서 1박 1박씩 머물렀다.

 

 

 

체크인은 빨리 해줬다. 원래 체크인 시간은 오후 2시이고, 11시 배를 타고 11시 45분쯤 선착장에 도착했다. 나는 전날 체크인을 해야 했기 때문에 빠르게 방을 배정받았다. 하지만 나와 함께 배를 타고 온 다른 커플은 정확히 오후 2시에 체크인되었다. 룸이 준비되지 않았기 때문인 것 같았다. 이런 점은 조금 많이 아쉽다. 2시간이나 로비에서 기다려야 한다는 게 ㅠㅠ

 

 

 

다음날도 나는 12시에 체크아웃을 하고 2시간 동안 기다려서 다른 룸으로 체크인해야 한다는 이메일을 받았지만, 다행히 12시에 체크아웃하고 바로 방을 배정받을 수 있었다. 케바이케인것 같다. 하지만만약 오후 2시까지 에어컨이 없는 로비에서 기다려야 하는 것은 조금 많이 아쉬운 서비스이다.

 

 

 

포시즌도 굉장히 아름다웠지만, 꼬 야오 노이 자체가 워낙 아름다운 섬에다가 이곳에서 보는 뷰는 정말 멋졌다

 

 

첫날은 복층 구조로 돼있는 빌라를 배정받았고,

 

 

1층에는 자쿠지 욕조와

 

 

 

선베드 2개, 소파 베드,

 

 

 

작은 미니바 그리고 미니바에서 와인냉장고에 있는 와인을 제외하고 모두 무료였다.

 

 

 

메인 룸은 2층이었는데, 2층 테라스에서 보는 뷰가 정말 멋졌다. 포시즌 못지않은 멋진 뷰를 자랑하는 숙소였다.

 

 

큰 킹 베드 하나

 

 

 

빌라 자체가 8각형 구조로 되어있는데, 반 정도가 다 창으로 되어있어서 멋진 뷰를 볼 수 있는 게 이 숙소의 가장 큰 장점이 아닐까 생각된다.

 

 

 

베드 옆에는 큰 욕조와 샤워실이 있었고, 화장실도 있었다.

 

 

 

트리 하우스의 이름답게 아름다운 나무 구조의 컨셉도 마음에 들었고, 어메니티도 너무 훌륭했다.

 

 

 

 

다른 5성과 마찬가지로 세이프 박스 등 갖출 것은 모두 갖춰져 있었다.

 

 

방에서 들어오자마자 좌측에는 옷장인 줄 알았는데, 냉장고가 있는 미니바가 있었다.

 

 

방에 있는 미니바에서도 스낵과 초콜릿을 제외하고 모두 무료라서 그 점은 정말 좋았다.

 

 

 

블루투스 스피커도 있었고,

 

 

제일 마음에 들었던 발코니! 정말 코 야오 노이의 전경을 멋지게 감상하고 아침에 커피 한잔하기 딱 좋은 멋진 곳이었다.

 

 

오후 4시 반쯤 과일이 도착했다. 왜 안주나 싶었는데, 당연히 줬다.

 

 

 

 

 

둘째날 조식은 5성 호텔에 비해 종류는 별로 없었지만 알찼다. 커피나 차를 주문할 수 있고, 에그 메뉴도 주문할 수 있었는데, 여러 가지 중 나는 에그 베네딕트를 시켰는데 이제까지 먹었던 에그 베네딕트 중 TOP3안에 들 정도로 정말 맛이 좋았다.

 

 

내가 좋아하는 크루아상은 그냥 보통이었다. 패션 푸룻 요거트가 있길래 먹어봤는데 맛이 좋았다. 대체적으로 조식의 맛은 훌륭했다.

 

 

 

멋진 풍경이 이곳의 오는 목적이라고 할 정도로 이곳은 정말 파라다이스 같은 곳이다. 1박만 아쉽게 해서 나는 충분히 이곳에서 휴식을 취할 순 없었다. 만약 이곳을 예약하신다면 무조건 2박 이상 하시길 추천한다.

 


 

장점 : 유료지만 공항 픽업 및 푸켓 호텔 픽업 샌딩이 정확, 정말 아름다움, 1층 미니바와 2층 미니바 음료 및 맥주 모두 무료, 오면 후회는 안 할 숙소 

 

 

단점 :11시 배를 타고 오면 12시인데 오후 2시 이후 체크인 가능, 마지막 배편을 타지 못할 경우 푸켓에서 1박을 하고 다음날 체크인 가능, 어메니티에 빗이 없음, 저녁 하우스키핑 때는 어메니티를 안 채워줌, 위치, 가격, 픽업 샌딩이 유료

 

이곳은 허니문에 너무나도 적합한 숙소라고 생각된다. 비수기 최저가로 묵는다면 아주 훌륭한 가격에 멋진 숙소에서 휴양을 즐길 수 있다고 생각된다. 정말 천국이 따로 없을 정도로 아름다운 숙소임에는 틀림없으나 금전적, 시간적 여유가 되시는 허니문이나 커플에게 추천한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