꽂히는 글쓰기의 잔기술

Posted on Posted in BOOKS, REVIEWS

★★

처음 서두는 좋았다. 책의 20페이지 정도는 정말 잘 읽혔다.

50페이지가 넘어가고 100페이지가 넘어가자 작가는 페이지 채우기를 위해 글을 쓰나 싶을 정도로 계속 같은 이야길 계속 반복하고 있었다. 이것은 잔기술이라기보다는 글쓰기의 중요함을 강조함이 더 컸다. 책은 후반부로 갈수록 집중도가 떨어졌다. 안타까웠다.

작가의 말처럼 제목은 정말 중요하다. 하지만 그 제목을 보고 책을 읽은 독자를 실망하게 만들지는 말았어야 했다. 아쉽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