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시즌스 리조트 치앙마이 리뷰

Posted on Posted in Hotel & Hostel, REVIEWS

자연과 하나가 되는듯한 리조트

 

2019년 초 호텔에 직접 E-mail을 보내 내 채널에 리뷰를 올려주는 조건으로 숙박권을 얻었다.
처음부터 끝까지 개인적이고 솔직한 후기를 남겨본다.

 

Four Seasons Resort Chiang Mai

홈페이지 :https://www.fourseasons.com/chiangmai/?

1박 요금 : 약 600$ ~

아고다 예약하기 클릭

구글맵 위치 확인하기 클릭

호텔스컴바인 최저가 예약하기 클릭

 

총 평점 ★★★

1. 위치 ★★★★

2. 가격 ★★★

3. 서비스 ★★★★★

 

총평점은 4점을 주고 싶다. 일단 위치적으로 아쉽지만 나이트마켓과 마야몰에서 무료 셔틀버스가 있어서 아쉬운 점을 조금이나마 달래줄 수 있다. 가격적으로도 비싼 편이라 엄두가 안날수도 있지만, 어떤 호텔이나 리조트는 비싼 가격을 주고 제값을 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는 반면, 포시즌이라는 이름답게 나에게 이곳은 정말 아름답고 행복한 경험을 해주었다. 서비스는 100점을 주고도 더 주고 싶을 만큼의 완벽한 서비스를 자랑하는 리조트였다.

 


 

 

 

포시즌 치앙마이는 님만해민에서 약 18km 정도 떨어진 매림에 위치해 있다. 그래서 매일 정기적으로 운행하는 셔틀버스가 있다. 우리는 마야몰에서 낮 12시 15분 셔틀을 타고 갔다. 생각보다 빨리 도착해서 놀라웠다. 차량으로 약 20분 정도?

 

 

체크인은 굉장히 빨랐다. 웰컴 드링크는 건강해지는 맛이었는데, 다른 5성 호텔과는 다르게 간이 맞아서 너무 좋았다. 대부분 건강한 맛은 싱겁거나 조금 단편인데 포시즌은 그렇지 않아서 좋았다.

 

 

담당자 미팅을 마치고 룸으로 우리를 버기카를 태워서 데려다줬다.

 

 

우리의 방은 자연친화적인 방이었다.

 

 

 

논 앞에 있는 방의 발코니가 제일 마음에 들었다. 수영장도 보이고 ㅎㅎ

 

 

침구는 굉장히 폭신했고, 작년 6성급 호텔인 신타마니가 생각났다.

 

 

노트북 작업을 위한 책상도 길고 넓어서 좋았다.

 

 

 

티 테이블과 의자 2개 그리고 웰컴 과일과 웰컴 푸드가 우리를 반겨주었다. 웰컴 푸드와 과일은 모두 무료였다.

 

 

 

미니바는 커피와 다양한 차가 있었다. 커피와 차를 제외하고는 모두 유료였다. 하지만 커피도 다 마시면 다시 가져다줘서 계속 마실수 있었다.

 

 

블루투스 스피커도 있어서 음악을 들으면서 사진 작업을 할 수 있어서 좋았다.

 

 

 

제일 마음에 들었던 욕실! 무슨 락커룸같이 굉장히 컸다. 제일 안쪽에 큰 욕조가 있었고, 좌측에는 샤워실 우측에는 화장실 그리고 세면대 2개 반대편엔 옷장과 세이프 박스 등이 있었다.

 

 

5성 호텔다운 에머니티도 훌륭했다.

 

 

나는 이렇게 세심하게 세면대와 샤워실 모두 비누가 있는 게 너무 좋다.

 

 

 

침대 옆에 큰 창으로 보이는 논과 리조트의 전경이 정말 멋졌고, 오후 5시면 파머 퍼레이드라고 해서 농부들이 풍악을 울리며 지나가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수영장에서 더 잘 보임)

 

 

 

발코니는 사진 찍기 너무 좋은 포인트다. 사실 더워서 잘 나가지 않았지만 초록 초록한 풍경을 충분히 즐길 수 있는 곳이다.

 

 

 

 

 

수영장은 메인풀과 논을 조금 더 가까이서 볼 수 있는 작은 풀장 이렇게 2개의 수영장이 있다. 수영을 하기엔 메인풀이 넓어서 좋은데, 사진 찍기나 풍경을 즐기기엔 작은 풀장이 훨씬 매력적이었다. 또한 오후 5시에 진행되는 파머 퍼레이드와 일몰을 수영장에서 즐길 수 있다.

 

 

수영을 마치고 피트니스 가기 전에 위치한 스팀 사우나와 차가운 탕이 있는데, 그곳을 왔다 갔다 하면서 사우나를 하면 진짜 좋다.

 

 

 

게다가 피트니스 짐 말고도 필라테스만 따로 할 수 있는 방도 있고, 샤워실안에 또 다른 사우나실이 있었다. 정말 부대시설은 최고에 가까울 정도로 다양하게 즐길 수 있었다.

 

 

 

 

 

조식은 정말 다양한 음식을 경험할 수 있었다. 특히 간을 세게 먹지 않는 나로서는 정말 맛있게 먹었다. 게다가 코코넛 요거트는 이제까지 먹어보지 못했었는데, 내가 먹어본 요거트중에 가장 맛이 좋았다. 하지만 그다음 날 조식으로 나온 망고 요거트가 더 맛있었다 ㅎㅎ 대부분 이런 요거트는 달거나 시거나 한데, 이곳은 재료 그대로의 본연의 맛을 중요시하는 것이 참 좋았다. 다양한 음식을 뷔페로 즐길 수 있었고, 주스도 100% 프레쉬 주스, 커피도 맛이 좋았다.

 

 

 

아쉬웠던 점은 지난번 후아힌 빌라는 어디서나 커피가 무료로 제공되어 너무 좋았는데, 돌아다니다가 너무 더워서 도서관에서 커피를 주문했지만 우리는 무료가 아니라는 답변을 받아서 그 점이 조금 아쉬웠다. 그래서 방으로 돌아와서 커피를 마셔야 했다. 만약 블랙커피가 무료로 제공되었다면 조금 더 즐기다가 들어왔을 것 같다. 숙소에 돌아가서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만들어 먹으려고 얼음을 주문했었는데, 돌아와 보니 얼음통에 얼음이 하나도 안 녹아서 역시 포시즌이구나 감탄했다.

 

 

 

라이브러리도 있었는데, 체크아웃 후 이곳에서 쉴 수도 있고, 프린트나 인터넷, 책을 읽을 수 있는 공간이었다.

 

마지막 날 조식을 먹으며 같이 묵었던 친구와 5성 호텔이나 리조트에 대한 이야길 나눴는데, 그 친구는 포시즌스 리조트가 엄마처럼 챙겨주는 배려와 따스함에 감동했다고 한다. 우리가 값을 지불하고 충분히 제공받아야 할 서비스이지만 어떤 곳은 너무 바쁘거나, 신경 쓰지 않는 곳도 많은데 이곳은 달랐다. 계속 신경 써주고, 우리의 불편함을 해결해주려고 노력하는 모습이 참 좋았다.

 

 


 

장점 : 넓은 방, 무료 셔틀버스, 맛있는 조식, 다양한 무료 액티비티 체험, 최고의 서비스 등

 

단점 : 위치, 가격 

 

가격적으로 부담이 되는 건 사실이다. 하지만 이 돈을 지불하고 그만한 서비스를 받는다면 정말 멋진 경험을 해주는 숙박이 될 것이다. 어쩌면 나는 이곳을 다시 가기 위해 열심히 저축을 할 것 같다. 정말 이제까지 가본 숙소 중에 손꼽을 만큼 훌륭한 숙소였다. 허니문, 가족단위, 커플, 친구와 함께 이곳에 방문한다면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을 것이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